생산성 토막 지식#1 – 나의 적정 수면시간은?

사람은 잠을 자는 동안 포화상태가 된 시냅스 회로를 정리하여 새로운 기억을 받아들일 준비를 한다.

잠이 드는 원리
몸에서 감마아미노부티르산(GAB)이 활성화되면 내 몸은 잠에 빠져든다. 아세틸콜린이라는 물질을 분비해 내몸을 각성시키면 잠에서 깨어난다.

커피와 카페인
내몸이 피곤해지면 각성을 일으키는 아세틸콜린이 감소하고 내몸의 졸음이 온다.
카페인은 아세틸콜린의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에 수면 욕구를 줄인다. 카페인인없이 하루동안 집중하는 것이 어렵다면 수면 부족상태이다.

만성 수면 부족
대부분의 사람은 수면부족 상태에 있다. 하루에 6시간 미안의 수면은 정신능력 감퇴와 과식을 초래한다. 하지만 좀 피곤하긴 해도 사는데는 지장이 없기 때문에 아침 알람을 원망하면서도 그럭저럭 임무를 수행하면 살아간다.
만성적인 수면 부족 상태가 되면 인지능력이 저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가 얼마나 피곤한지도 모르게 된다.

체증증가
수면이 부족하면 만복감을 느끼게 하는 렙틴이 줄어 들기 때문에 식사량이 늘고 체중증가로 이어진다.

하루의 업무의 질은 전날 얼마나 숙면을 했는지에 따라 결정된다
정말 잠을 줄여야하는 불가피한 상황에서도 최소한 6시간 이상은 자야 한다. 사람마다 필요한 수면시간은 나이와 주변 환경, 하루 일과, 건강 상태에 따라 다르다.

8시간을 기준으로 자신만의 적정 수면 시간을 찾아야 한다.

0 0 vote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